배움이란 잘못을 깨닫고 고치는 것이다

다산의 생애

> 다산 정약용 > 다산의 생애

다산 정약용은 누구인가

다산 정약용은 1762년 (영조38년) 경기도 광주군 초부방 마현리 (지금의 경기도 남양주시 조안면 능내리 마재마을)에서 5남 3녀 가운데 넷째아들로 태어났다. 아버지는 진주목사를 지낸 정재원(丁載遠, 1730~1792)으로 압해 정씨이고, 어머니는 해남 윤씨(海南尹氏, 1728~1770)이다.

다산의 집안은 기호 남인에 속했으며, 다산의 선조 가운데 연달아 8대에 걸쳐 홍문관(옥당) 벼슬을 역임하여 ‘8대 옥당집안’이라고도 한다. 어머니 해남 윤씨는 고산(孤山) 윤선도(尹善道)의 후손으로 학자이자 화가로 유명한 공재(恭齋) 윤두서(尹斗緖)의 손녀였다. 학문과 벼슬로 이름이 높았던 호남의 대표적인 남인계 집안이었다.

정약용의 형제들로는, 가장 큰 장형은 이복(異腹)으로 의령 남씨 소생의 정약현(丁若鉉)이고 그의 첫 부인이 처음으로 천주교를 받아들인 ‘이벽’의 누이였다. 그의 딸은 황사영과 혼인했다. 어머니 해남 윤씨 소생으로는 둘째형 정약전(丁若銓)과 셋째형 정약종(丁若鍾)이 있다. 그리고 누이가 이승훈(李承薰)과 혼인했다. 서모 김씨 소생으로 정약횡(丁若鐄)이 있다. 이승훈은 최초로 세례를 받았고, 정약종은 신유년에 순교했다.

다산은 유형원(柳馨遠), 이익(李瀷)으로 이어지는 실학을 계승했으며 북학파의 사상까지 받아들여 실용지학(實用之學)·이용후생(利用厚生)을 주장하면서 실학을 집대성하였다. 다산은 일생 500여권이 넘는 저술과 2,700여수의 시를 남기고, 1836년(헌종2) 75세의 삶을 일기로 고향집에서 세상을 떠났다.

다산 생애(개관)

다산의 삶은 성장기(成長期) - 사환기(仕宦期) - 유배기(流配期) - 만년(晩年)의 네 단계로 나누어 볼 수 있다. 성장기는 출생하여 자라고 공부를 시작하여 성균관에 들어가서 공부한 기간(22세~28세)까지이다. 사환기는 28세에 벼슬에 나아가 여러 관직을 거쳐서 39세에 고향에 내려온 시기까지이다. 유배기는 40세에 신유사옥으로 유배생활에 들어가 18년을 보낸 기간이다. 만년은 57세에 유배가 풀려 고향으로 돌아와 75세에 세상을 뜰 때까지이다.

1.다산의 성장기

다산은 어려서부터 영리하고 공부를 잘했다고 한다. 7세에 “작은 산이 큰 산을 가리니 멀고 가까움이 달라서라네” [小山蔽大山 遠近地不同] 라는 시를 써서 아버지에게 칭찬을 받았다. 9세에 어머니 해남 윤씨가 별세하고, 10세에 부친에게서 경서와 역사서를 배우기 시작했다. 15세에 풍산 홍씨와 결혼하여 서울생활을 시작하였다. 홍씨는 병마절도사를 역임한 홍화보(洪和輔)의 따님이었는데, 당대 남인계의 명망 높은 집안이었다. 당시 남인계 소장학자들인 이가환(李家煥, 이익의 종손), 이벽(李蘗), 이승훈(李承薰)등과 교유하면서 실학의 증시조라 할 수 있는 이익(李瀷)의 유고를 읽게 되었는데, 깊은 감명을 받고 사숙하기로 했다.

이후 다산은 20세를 전후 해 과거공부에 본격적으로 힘을 기울였으며 급기야 22세에 과거에 합격하여 성균관에 들어갔다. 이때 정조대왕을 만나게 되고 총애를 받게 된다. 이러한 만남을 풍운지회(風雲之會)라고도 한다. 23세 때 두미협으로 배를 타고 내려가면서 이벽에게서 천주교에 관한 이야기를 듣고 큰 감명을 받는다. 28세에 대과(문과)에 합격하여 벼슬길로 나아갔다.

2.다산의 사환기(仕宦期,벼슬시절)

28세때 벼슬에 나아간 다산은 규장각 초계문신(抄啓文臣)으로 발탁되는 등 정조의 총애 속에서 재주와 능력을 발휘한다. 하지만 30세 때 진산사건(晉山事件, 1791)이 발생한 후로 정적들에게 시달리게 되었다.

배다리 설계에서 재주를 보인 다산은 31세에 부친상으로 여막살이를 하는 동안 정조로부터 수원화성(水原華城) 설계를 명령받는다. 33세에 경기북부 암행어사로 나아가 백성들의 참혹상을 목격하고, 권세를 휘둘러 민폐를 끼친 관리들을 처벌하도록 정조에게 보고했다.

1795년 4월에 중국의 소주(蘇州) 사람 주문모(周文謨)가 변복을 하고 몰래 들어온 이후 천주교도에 대한 압박이 심해졌다. 이를 빌미로 채제공(蔡濟恭) 등 남인세력에 대한 정치적 공세도 가열되었다. 정조는 이가환을 충주목사(忠州牧使)로, 정약용을 금정찰방(金井察訪)으로 좌천하여 임명하고, 이승훈은 예산현(禮山縣)으로 유배 보냈다. 천주교 혐의를 씻어주고자 정치적 공세를 벗어나게 한 것이었다.

1797년 6월 정조는 다산을 동부승지(同副承旨)로 임용했다. 이에 대해 다산은 ‘동부승지를 사양하는 상소문’을 올려 천주교에 대한 자신의 입장을 솔직히 밝혔다. 이 상소는 다산이 한때 천주교에 경도되었지만 나중에 버렸다고하는 변명이자 고백이었다. 사직상소를 낸 다음 달 정조는 다산을 황해도 곡산부사(谷山府使)로 특별히 임명했다. 그때 세력을 잡은 자로 참소하고 시샘하는 자가 많아 다산을 몇 년 외직(지방직)에 근무하도록 하여 그 불길을 진정시키려는 것이었다. 곡산 부임길에 데모 주동자 이계심(李啓心)을 만났다. 다산은 관청의 행정에 항의하는 그의 태도가 오히려 관청이 밝은 행정을 하는 데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권위적 지배를 부정하고 백성의 고통을 해결해주려는 목민관의 자세를 몸소 실천했던 것이다. 다산은 곡산부사로 있은 2년간 직접 한 고을의 피폐한 민생을 구제하고 누적된 폐단을 바로잡는 행정을 펼 수 있었다.

38세(1799)때 정조는 다산을 다시 조정에 불러 형조 참의에 제수했다. 곡산부사로 있으면서 의심스러운 사건들을 명쾌하게 해결했기 때문이다. 그러나 주위의 정치적 공격도 고조되었다. 다산은 39세(1800) 봄에 처자식을 거느리고 마현(馬峴)의 고향으로 돌아갔다. 참소하고 시기하는 사람이 많은데 벼슬을 하지 않고 낙향하면 공격받지 않으리란 생각에서였다. 그러나 정조가 갑자기 세상을 뜨면서 다산에게 이제는 아무런 보호막이 없었다.

낙향해 있던 다산은 노자의『도덕경』중 “머뭇머뭇, 겨울시내를 건너듯[與兮 若冬涉川] 조심조심, 사방을 두려워하듯[猶兮 若畏四隣]”이라는 구절에서 따온 여유당(與猶堂)이란 당호를 짓고 세상과 거리를 두고자 했다. 그러나 정적들의 칼날은 피할 수 없었다. 천주교 탄압을 명분으로한 ‘신유사옥’(辛酉邪獄, 1801)이 일어난 것이다.

3.다산의 유배기

신유사옥은 정조의 갑작스런 죽음으로 나이 어린 순조가 즉위하면서 정순왕후 김씨가 수렴청정을 하고, 조정의 주도권을 노론 벽파가 장악한 가운데 발생했다. 천주교 배척을 명분으로 정적을 제거하기에 나선 것이다.

신유사옥으로 셋째 형 정약종은 순교하고, 한때 천주교를 받아들였다가 이제는 거리를 둔 둘째 형 정약전과 다산은 기나긴 유배생활이 시작되었다. 다산의 첫 유배지는 경상북도 장기(長*)였다. 황사영 백서사건으로 서울로 다시 압송된 다산은 그해 11월 하순에 둘째형 약전은 흑산도로 다산은 강진으로 유배길에 올랐다. 형제는 나주 율정에서 눈물로 헤어진 뒤 서로 한 번도 만나지 못한 채 형은 흑산도와 우이도에서 유배생활을 하다 16년 후에 죽고, 다산은 강진에서 유배생활을 하다 18년 후에 귀향했다.

다산은 유배기간동안 좌절하지 않고 역경을 기회로 바꾸었다. 내가 “이제야 겨를을 얻었구나!”라고 하면서 학문과 저술활동에 열중했다. 다산은 강진에서 네 곳을 옮겨 다니며 거처했다.

(1) 사의재 : 1801년 겨울부터 약4년
(2) 고성사 보은산방 : 1805년 겨울부터 1년 가까이
(3) 제자 이청(학래)의 집 : 1806년 가을부터 약 1년 반
(4) 다산초당(윤단의 산정): 1808년 봄부터 약 10년

다산이 강진에 도착했을 때는 추운 겨울이었다(40세, 1801). 대역죄인이라 모두 접촉을 피했는데 이때 불쌍히 여겨 챙겨준 사람이 동문매반가(東門賣飯家)의 주모였다. 다산은 자신이 거처하는 누추한 방에 ‘사의재’(四宜齋)라는 이름을 붙이고 ‘네 가지 마땅함’ 즉 “생각은 맑아야, 용모는 장엄해야, 말은 과묵해야, 행동은 중후해야 한다”는 다짐을 하면서 학문에 열중하였다.

초기의 엄혹한 감시와 압박이 조금씩 풀리면서 다산은 1808년 다산초당(茶山草堂)으로 거처를 옮겼다. 다산초당은 제자들과 함께 학업에 정진하는 연구공간이 되었으며, 방대한 저술을 낳는 곳이 되었다. 다산의 제자에는 읍중시절에 수학한 제자(읍중제자)들과 다산초당에서 수학한 제자(다산 18제자)들이 있다. 다산의 제자들은 다산의 저술활동에 큰 힘이 되었다. 다산은 4서 6경에 대한 연구에 하였으며 1818년 해배되기까지의 마지막 기간에는 경세학(經世學) 연구서의 대부분을 이곳에서 마쳤다.『경세유표(經世遺表)』,『목민심서(牧民心書)』등을 저술하였고 미처 끝내지 못한『흠흠신서(欽欽新書)』는 고향집에 돌아가 저술을 마친다. 또한 다산은 수많은 서정시 및 사회시를 지어 19세기 초반 강진일대의 풍속과 세태를 읊으며, 압제와 핍박에 시달리던 농어민의 참상을 눈물어린 시어로 대변해 주었다.

4.다산의 만년(晩年) : 해배 이후

18년 유배를 마치고 고향에 돌아간 다산은 저술의 수정보완을 계속했다. 한편, 소론계의 석천(石泉) 신작(申綽), 노론계의 대산(臺山) 김매순(金邁淳), 연천(淵泉) 홍석주(洪奭周)등과 같은 석학들과 학문 교류를 했다.

다산은 회갑 때 자신의 삶을 정리하는 ‘자찬묘지명(自撰墓誌銘)’을 썼는데, 여기서 자신의 호를 사암(俟菴)이라 했다. 이는 “백세 이후 성인을 기다려도 미혹됨이 없다”. [百世以俟聖人而不惑]에서 따온 이름이다. 학문적 자부심일 수도 있고, 훗날에 대한 기다림으로 해석할 수도 있다.

1836년 회혼일(回婚日)인 2월 22일(양력 4월 7일) 회혼을 축하하기 위해 모인 가족들이 보는 가운데 세상을 떠났다.

주소 : 04513 서울시 중구 서소문로 100 J빌딩 7층 TEL : 02-545-1692 FAX : 02-545-1694
Copyright(c) 2004 www.edasan.org All rights reserved.